서울예대 총학생회, 오태석 교수 퇴출요구.. 성추행 논란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던 서울예대에서 총학생회가 요구하였습니다.

21일, 서울예술대학교 총학생회가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오태석(78) 공연학부 교수의 퇴출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한국 연극계 원로이자 극단 목화 레퍼리컴퍼니 대표인 오 교수는 서울예대 1회 졸업생으로 1995년부터 20년 넘게 모교 교수로 재직 중이다. 
 
서울예대 총학생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 "오 교수의 교수직 해임과 서울예대에서의 퇴출, 피해자에 대한 공개적 사과를 총장과 대학본부에 강력히 요청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연관된 인물에 대한 조사도 철저히 하고, 오 교수 사건으로 인해 학생들이 더는 피해가 없게 빠른 후속 조치를 요구한다"라고 했다.

 오 교수는 최근 제자와 배우들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한 여성 연출가는 이달 18일 자신의 SNS에 원로 연출가로부터 과거에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실명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서울예대'와 '연극계 대가', '극단을 운영하는 교수님' 등의 표현으로 오 교수를 지목했다.

 서울예대 관계자는 "진상 조사를 통해 문제가 있다고 확인되면 해임 등 최고 수위로 징계할 방침"이라며 "유사한 일이 반복되지 않게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오 교수는 올해로 등단 51주년을 맞은 원로 연출가로, 한국 연극계를 대표하는 거장으로 통해 왔다. 대표작으로 '초분' '백마강 달밤에' '도라지' 등이 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