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재건축 정책, 목동아파트 주민들 집단반발



정부의 재건축 정책에 목동아파트 주민들이 다른 의견을 표출하였습니다.

서울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입주민들이 3일 정부의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 시행에 반대하는 주민궐기대회를 열고 정책 철회를 촉구했다.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입주민 연합회는 이날 오후 양천구 오목교역 인근에서 정부의 재건축 정책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안전진단 개정안은 강남과 비강남 지역을 명백히 차별하는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올해로 대부분 재건축이 가능한 30년 연한을 채운 목동아파트 14개 단지는 지난달 20일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을 강화한다는 정부 발표가 나오자 단지별로 소유주에게 안전진단 동의서를 징구해 지난달 27일 예비안전진단 신청을 마쳤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목동 아파트는 평소 심각한 주차난과 오래된 배관 시설, 층간소음 등 갖은 고통을 겪던 중 30년이 지나 재건축 준비추진위원회를 구성했다”며 “하지만 갑자기 국토부가 부동산 억제 정책의 일환으로 아파트 안전진단 강화 시행령을 입법 예고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제대로 된 사정도 모르고 부동산투기 억제만 강조해 주민들의 생명과 삶의 질을 억압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헌법상 보장된 권리와 안전을 찾기 위해 대정부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아마추어 주택정책, 김현미 장관은 사퇴하라’, ‘국민의 재산권, 생활권 침해하는 정부는 각성하라’ 등의 현수막을 걸고 정부 정책을 규탄했다. 이 자리에는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참석해 발언하기도 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