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덕동호, 신라 5~6세기 무덤 유구 다량 발견



경주의 덕동호에서 신라시대의 무덤이 발견되었습니다.

경주 덕동호에서 신라시대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 유구들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덕동호가 마르면서 드러난 땅에 5~6세기 신라 무덤으로 보이는 유구가 발견됐다"고 말했다. 

이날 진행된 현장조사 결과, 석곽묘와 적석목곽묘 100여기가 확인됐고, 노출 과정에서 고분상부가 유실되면서 5~6세기 제작된 것으로 짐작되는 토기가 흩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단은 "긴급 수습조사의 필요성이 있다"며 "향후 수몰이 예상되는 범위에 대한 정밀조사를 토대로 매장문화재 보존대책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문화재청 관계자는 긴급 조사를 할지는 아직 미정이라고 설명했다. 

덕동호는 덕동댐이 준공되면서 생긴 인공호수다. 당시 고선사지가 수몰됐고, 절터에 있던 삼층석탑은 국립경주박물관으로 옮겨졌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