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천지 대진 백지화 및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



우리나라 향후 원자원 발전 계획을 한수원이 밝혔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15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이사회를 열고 노후원전인 월성1호기 조기폐쇄와 신규 원전인 천지(1·2호기), 대진(1·2호기) 사업을 종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설비용량이 679㎿인 월성 원전은 한국 최초의 '가압 중수로형' 원전이다. 지난 1997년 캐나다에서 개발한 가압 중수로형 원자로를 착공한 뒤 1983년 상업운전을 시작했습니다.

 월성 1호기는 당초 2012년 폐쇄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수명을 한 차례 연장하면서 2022년 11월까지 운영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한수원과 지역 주민들 사이에 보상 문제 등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지난 2015년 6월에서야 재가동을 시작했다. 운전 시작 1년 만에 2번이나 문제가 생겨 운전이 정지됐고, 지난 2016년 경주 지진 당시 수동으로 멈추기도 했습니다. 
 




 정부는 에너지전환 로드맵과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통해 월성1호기 조기폐쇄 및 신규원전 건설 백지화를 발표했고, 이에 따라 한수원은 정부정책의 후속조치 이행을 위해 이번 이사회를 개최했습니다. 

 월성1호기는 후쿠시마 사고 및 경주 지진에 따른 강화된 규제환경과 최근의 낮은 운영 실적 등을 감안할 때 계속가동에 따른 경제성이 불확실해 조기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원자력안전법에 따른 영구정지 운영변경허가 취득을 위한 후속절차를 조속히 진행할 예정입니다.  

 또 한수원은 신규원전 사업의 원만한 종결을 위해 전원개발예정구역지정고시 해제를 정부에 신청할 계획이다. 부지 매입이 약 19% 완료된 천지원전(영덕)은 지정고시 해제 후 환매 또는 공매 등의 방법으로 토지매각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한수원 관계자는 "한수원은 이번 이사회 결정에 따라 발생한 적법하고 정당한 지출비용의 보전 관련 사항은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추진하기로 했다"며 "월성 1호기 조기폐쇄에 따른 직원들의 고용불안 문제는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 노조는 월성 1호기 조기폐쇄는 법적근거가 없다며 반대하고 있다. 

 한수원 노조는 전날 보도자를 내고 "대통령 공약사항에 짜 맞춰진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근거한 정부의 압박에 굴복해 월성1호기 조기폐쇄를 결정한다면, 이는 원천무효임을 천명한다"며 "수천억 원의 국민혈세를 낭비해버리는 부도덕한 이사진들에게 한전주식을 소유한 지역주민, 원전종사자, 일반국민 대규모 소송인단을 구성해 민형사상 손해배상 청구, 고소, 고발 등 모든 법적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월성1호기는 노후설비 교체 및 안전성 강화를 위해 5600억 원을 투입해 2015년 2월 27일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2022년까지 10년 계속운전 승인 받은 안전하고 깨끗한 발전소"라며 "한수원 이사회가 정치상황이나 특정단체에 휘둘려 조기폐쇄라는 편파적 결정을 내린다면 지역사회와 국가는 피폐해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