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대 교수 성추행 의혹 경찰 조사.. 학교측 추가 피해 조사



신한대 교수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 경찰이 조사를 실시하였습니다.

경기도 의정부 신한대학교에서 교수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고발이 잇따르자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해당 대학은 개강을 앞두고 의혹이 제기되자 해당 교수가 강의를 할 수 없도록 배제 조치했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신한대 소속 A 교수와 관련한 성추행 의혹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2일부터 페이스북 페이지 '신한대학교 대나무숲'에는 A 교수의 성추행과 성희롱 발언을 폭로하는 글이 연이어 올라왔다. 



게시글에 따르면 A 교수는 어깨 부근 속옷 끈 근처를 만지는 등의 행동을 했으며, 또 다른 피해자들이 많았다.

또 수업 중에도 "나는 노래방 가서 아가씨 끼고 춤추며 놀아도 힘들지 않을 만큼 체력이 좋다"는 등의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고 한다.

다른 폭로글에 따르면 'A 교수에게 여학생들은 모두 공주님'이었으며, A교수는 "교수님이 공주님을 다 사랑해서 그래"라는 핑계의 포옹과 볼 뽀뽀를 했다.

학교 측도 해당 폭로 내용의 사실관계와 추가 피해자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번 학기 A 교수가 강의할 예정이었던 과목 4개는 모두 다른 교수들로 강사가 교체됐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