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한국GM 군산공장 해법 모색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에 대한 해결 방안을 정부에서 다각도로 모색중입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전북 군산시를 찾아 한국지엠(GM) 군산공장 셧다운 사태에 대해 간담회를 가질 예정입니다.

 군산 소룡동에 위치한 자동차융합기술원에서 열리는 '군산지역 지원대책 간담회'에는 총리를 비롯해 관계 부처(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금융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 등), 전북도와 군산시, 유관기관(자동차융합기술원, 군산상공회의소, 군산산단경영자협의회), 한국지엠 군산지회 노조, 지엠 협력사 등이 참석한다.

 이날 간담회는 지엠이 오는 5월 군산공장 셧다운(shutdown)을 결정을 발표하면서 군산공장(조립) 직원 2000여명과 협력업체(부품 생산) 1차 35개사 6000여명, 2차 99개사 5000여명 등이 길거리로 내몰릴 판이다.


 이에 군산공장 노조는 물론 군산시와 시민, 전북도 등이 "지역경제 파탄이 우려된다"면서 "폐쇄 결정 철회"를 강력하게 촉구하고 있다.

 군산조선소의 가동 중단에 이어 지엠 군산공장 폐쇄 결정으로 군산시는 지역상권 붕괴와 부동산 가치하락, 인구감소 등이 현실화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조선과 자동차 학과를 개설한 대학들도 초비상이다.

 군산시와 군산시의회 등은 비상체제에 돌입, 정부의 대책 마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결정 즉각 철회를 위한 '릴레이 1인 시위'와 '서명 운동'에 돌입했다.

 정부가 발빠르게 군산지역을 고용위기 지역 및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했지만, 지역사회는 "근본적 해결 방안은 되지 못한다"는 반응이어서 이번 간담회 시민들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