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환 BC카드 사장... “디지털 글로벌화"



이문환 BC카드 사장이 취임식에서 소신을 이야기 하였습니다.

이 사장이 고객 편의에 바탕을 둔 결제 과정 디지털화, 글로벌 카드사업 확산·내실화, 중소 벤처·스타트업과의 상생 등 3대 경영 방향을 제시했습니다.

지난 26일, 이문환 사장은 본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고객의 결제 트렌드가 전통 방식이 아닌 디지털 기반 서비스로 이동하고 있다"며 "현재 보유 중인 NFC 표준, 토큰(Token), 생체인증 등 신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역량을 통해 회원사와 함께 고객 편의 기반의 결제 프로세스를 선보여야 한다"고 밝혔네요.

이 사장은 이어 "디지털 결제 프로세스는 단순히 역량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 실제 시장에서 고객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며 고객 관점으로의 업무 처리를 주문했다. 

각종 결제 기술이 확산하는 가운데 BC카드가 가진 디지털 역량과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이 먼저 찾는 카드사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이 사장은 글로벌 시장에 대해서는 "단순히 진출 국가만 늘어난다고 글로벌 사업에서 성공한 것이 아니다"며 "우리 국민이 글로벌 시장에서 편리하게 결제하거나, 외국인 고객이 우리나라를 방문해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또한 글로벌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BC카드는 인도네시아 만디리 은행과 합작사를 설립해 한국 카드사로는 처음으로 글로벌 결제 시장에 직접 진출했다. 베트남, 인도, 싱가포르 등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을 중심으로 글로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장은 "결제 인프라의 디지털화는 물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다양한 파트너와의 협업이 중요하다"며 "회원사와 BC카드 간의 긴밀한 협업 체계를 바탕으로 중소·벤처, 스타트업과 상생할 수 있는 시너지를 창출하는 데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소 벤처, 스타트업 등이 BC카드의 금융 플랫폼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회원사와 고객사, 가맹점 등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임직원 모두가 고민에 동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오늘 날씨] 전국 연이은 한파... 서울 아침 -9도등



28일 오늘, 우리나라 전국에는 구름이 많은 가운데 일부 지역에 눈이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고요. 이어지는 강추위가 지속되어 낮 최고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되어집니다.

기상청에 의하면 이날 전국이 찬 대륙고기압 가장자리에 들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이며 제주도 일부 지역에 눈 또는 비(산지 눈)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늦은 시간 충남서해안과 전라서해안 일부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릴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적설량은 △제주도 1㎝ 내외(산지 1~5㎝) △울릉도·독도 1~3㎝, 예상강수량은 △제주도·울릉도·독도 5㎜ 내외 등이다. 



아침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9도 △대전 -9도 △대구 -5도 △전주 -7도 △광주 -5도 △부산 -1도 △춘천 -15도 △강릉 -2도 △제주 1도 △울릉·독도 0도, 낮 예상 최고 기온은 △서울 -2도 △대전 1도 △대구 3도 △전주 1도 △광주 1도 △부산 5도 △춘천 -1도 △강릉 4도 △제주 3도 △울릉·독도 2도 등이다.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일부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는 등 당분간 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가축의 동사, 비닐하우스 작물의 동해, 수도관 동파 등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추위로 인해 화기 사용이 늘어나는데 대기까지 건조해 화재발생 가능성이 높다.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