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웬수들’ 구원, 최윤영 한진희 관계확인.. ‘진짜 이별’ 선언



배우 구원이 최윤영, 한진희의 모습을 정확히 확인하였습니다.

'전생에 웬수들’ 구원, 최윤영이 이별했습니다.

19일 저녁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전생에 웬수들’(극본 김지은·연출 김흥동)에서 민지석(구원)은 최고야(최윤영)와 최태평(한진희)이 부녀 사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를 알게 된 민지석은 이모인 오나라(최수린)를 떠올리고 괴로워했다. 그는 최고야의 집 앞에서 밤을 지새웠다. 다음날, 집 앞에서 그를 발견한 최고야는 민지석과 카페로 향했다. 

최고야는 “지금 당신이 얼마나 화나고 기막힌지 안다”며 “그런데 부탁한다. 


나 그냥 지나쳐 가달라. 우린 그래야한다. 조금만 참으면 된다. 어느 날 돌이켜보면 그냥 내가 추억이 돼 있을 거다. 아예 기억에도 없을 수 있다. 미안하다. 당신 손 놔서”라고 민지석에게 먼저 이별을 고한 것을 사과했다.

자신의 이모인 오나라와 최고야의 아버지 최태평이 불륜 사이라는 것을 알게 된 민지석은 그런 최고야의 말에 “그래요. 헤어집시다 우리”라면서 어쩔 수 없이 이별을 받아들였다.

 
이어 그는 “나도 당신 손 놓겠다. 그럴 수 있을지 자신은 없지만 당신 지나쳐 가보겠다. 다시는 이렇게 찾아오지도, 연락하지도 않을 거다. 그런데 만에 하나 당신 보고 싶은 마음 안 참아지면...”이라며 애써 말을 이었다.

그러나 마음을 굳게 먹은 최고야는 “그래도 오지 말라”며 그의 말을 막았다. 이에 민지석 역시 “잘 살아요”라는 말을 남긴 후 먼저 자리에서 일어났다. 이에 가슴 아픈 이별을 한 두 사람이 어른들의 악연을 헤치고 다시 만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그남자 오수' 김소은 이종현.. 핑크빛 썸 호흡



배우 이종현과 김소은이 풋풋한 사랑의 호흡을 안방에 선보였습니다.

OCN 월화드라마 '그남자 오수'(극본 정유선, 연출 남기훈)에서는 오수(이종현 분)와 서유리(김소은 분)가 키스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남자 오수'는 연애감 없는 현대판 큐피드 남자 오수(이종현 분)와 연애 허당 유리(김소은 분)의 둘만 모르는, 하지만 남들은 다 아는 '확실한' 썸 로맨스를 담았다. 특히 판타지적인 요소를 포함해 로맨틱 코미디에 독특한 재미를 더했다. 

장르물 명가 OCN은 지난해 11월부터 월화극을 신설하고 멜로, 로맨틱 코미디 장르를 편성하며 'OCN 로맨스' 블록을 형성, '멜로홀릭', '애간장'에 이어 '그남자 오수'를 선보인다.

이종현은 극 중 연애감 없는 '현대판 큐피드남' 오수로 분해 아지랑이를 통해 연애 감정을 읽는 신비로운 능력으로 사람들 사이의 큐피드 역할을 하지만 막상 본인의 사랑에 있어서는 연애감 제로인 인물을 연기한다. 오수는 감정을 조종할 수 있는 마법의 꽃을 다룰 수 있는 소위 '계승자' 꽃미남 캐릭터다.




김소은은 사귀던 남자친구에게 대차게 까인 '연애 허당녀' 서유리 역을 맡았다. 의리는 있고 불의는 못 참는 성격의 소유자로 사람들 일에 참견하지 좋아하는 오지라퍼다. 오수와 사사건건 부딪치며 티격태격 썸과 로맨스 관계를 이어간다. 

이날 오수와 서유리는 첫 방송부터 얽히며 로맨스와 스킨십을 선보였다. 오수가 감정을 조종하는 꽃을 이용해 서유리의 남자친구가 그녀를 더욱 사랑하게 만드려 했지만 실수를 한 것. 이에 서유리는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만취한 서유리는 우연히 오수를 만나 갑자기 키스를 했다.

이처럼 파격적이고 빠른 전개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은 '그남자 오수'. 차갑고 정없는 표정을 짓다가도 이내 연애 감정을 읽으며 다정한 미소를 짓는 이종현과 더불어 김소은의 사랑스러운 모습과 몸을 사리지 않는 만취, 진상 연기 또한 돋보였다. 

앞서 이종현은 '그남자 오수'에 대해 "썸타는 드라마로서 다들 설렘을 느끼지 않을까 생각한다. 공감대도 얻으면서 드라마가 더욱 재미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자신했던 터. 첫 회부터 설렘을 안긴 '그남자 오수'가 앞으로 어떤 달달 심쿵 로맨스를 전할지 기대감이 더해진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유이 김강우 '데릴남편 오작두'.. "얼마면 돼요?"



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배우 유이와 김강우가 호홉을 맞추어 갔습니다.

'데릴남편 오작두' 유이가 김강우에게 데릴 남편이 되달라고 제안했습니다.

MBC 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에서는 지난 3일 방송에서 한승주(유이)가 오작두(김강우)에게 데릴 남편을 제안했다.

혼자 산다는 이유로 계속해서 위협을 느끼던 한승주는 고모에게 상속받은 산에서 살고 있는 오작두를 찾아갔다.

승주는 "나한테 이 집에서 살게 해달라고 부탁했었죠? 우리 같은 사람이 해야 할 건 거래죠. 주고 받는 게 있어야 하잖아요"라며 운을 뗐다.

이어 "남편. 내 남편 합시다. 데릴사위라는 말 들어봤죠? 진짜 남편말고 데릴남편"이라고 제안했다.

작두는 "날 바보로 알아요? 못한다 그러면 내쫓으려는 건 모를 거 같아요?"라며 투털됐다.

이에 유이는 "혼자 사는 여자 위험해요. 방범창이 필요하죠. 데릴남편은 그런 겁니다. 인간방범창!"이라고 덧붙였다.

망설이는 작두에게 "하겠다면 이 집 평생 거주권을 보장합니다. 생업을 못하면 돈도 줄게요. 얼마 얼마면 돼요?"라며 끊임없이 들이댔다.

하지만 작두는 "사람갖고 장난치지 말라"며 화를내며 거절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