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F-15K전투기추락'에 해당되는 글 1건


F-15K 전투기 추락, 조종사 2명 사망추정



우리나라 공군의 주력 F-15K 전투기 1대가 추락했다. 조종사 두 명 모두 숨진 것으로 보인다.


공군은 5일 오후 2시39분께 F-15K 전투가 1대가 경북 칠곡군 가산면 가산 컨트리클럽(골프장) 주변

야산에 추락했다고 밝혔다. 공군 관계자는 “조종사 2명은 모두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전투기는 조종사가 비행 중 비상 탈출하게 되면 경보음(비콘 시스템)이 울리도록 돼 있다. 그러나

사고 당시 F-15K 전투기 4대가 함께 비행 중이었지만, 아무도 경보음을 듣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

다. 사고 전투기의 조종사가 비상탈출을 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사고 당시 현장에

는 안개가 끼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공군 관계자는 “비행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닌 것

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들 전투기는 이날 오후 1시30분께 대구 동구 K-2 공군기지에서 이륙해 훈련을 마치고 복귀하던

 중이었다. 민간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투기수색


공군은 공군참모차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행사고 대책본부를 구성하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에 있다.


국내 F-15K 전투기의 추락 사고는 2006년 6월 F-15K 전투기가 동해상에서 야간 비행훈련 중 추락

해 조종사 두 명이 모두 숨진 이후 약 12년 만이다. 공군이 보유한 최강의 전투기인 F-15K는 2005년

부터 실전 배치되기 시작해 현재 60여대가 운용되고 있다.



---------------------------------------------------------------------------------------


칠곡 전투기 추락.. 유학산 집중 수색



5일 칠곡에서 추락한 전투기와 조종사 2명을 찾는 수색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이날 오후 흐린 날씨 속에 경북 칠곡군 가산면 학하리 가산골프장에는 군인, 소방관, 경찰관 등이 투입돼 바쁘게 움직였다.

이들은 골프장 주변에 통제선을 치고 외부인 출입을 막고 있다. 

비상등을 켠 소방차, 군용차, 경찰차도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군에 따르면 대구에 있는 공군 11전투비행단 소속인 F-15K 전투기가 오후 1시 30분 대구 기지에서 이륙해 임무를 마치고 기지로 귀환하던 중 오후 2시 38분께 칠곡군 가산면 학하리에 있는 유학산 자락에 추락했다. 

전투기구조수색



칠곡 전투기 추락사고 직후 군, 소방, 경찰, 칠곡군 등은 인력을 긴급 소집해 전투기 조종사 2명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수색에 나선 인원은 200여명에 이른다. 

그러나 군과 소방당국은 유학산이 해발 839m로 꽤 높고 면적이 넓은데다가 짙은 안개가 끼어 있어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추락한 시점인 오후 2시 38분부터 3시간이 넘게 지났으나 아직 조종사를 찾았다는 소식은 없다.

한때 조종사가 비상탈출했다거나 조종사를 찾았다는 소문이 퍼지기도 했으나 공식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다. 

소방당국은 소방관을 3개조로 나눠 유학산 일대를 샅샅이 뒤지다가 오후 4시 33분께 인근 산 9부 능선에서 전투기 잔해로 보이는 날개 부분을 발견했다. 

군 당국은 "현재 임무 조종사 2명에 대한 생사를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경제사회 뉴스] - 기상청 ‘뇌물 미투’ "상사가 뇌물받아오라고 지시" 폭로

[스포츠 사람] - 케이티 페리, 내한 공연 입국.. 첫 방한

[정치외교 뉴스] - 박주현, 안철수에게 "비례대표 볼모 자유달라”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