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성추문'에 해당되는 글 1건


캐런 맥도걸, "트럼프에게 성관계 입막음으로 거액 받았다" 폭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성추문이 폭로 되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성추문을 발설하지 않는 대가로 거액을 받았다는 두번째 여성이 나타났습니다. 

뉴욕타임스(NYT)는 성인잡지 플레이보이 모델이었던 캐런 맥도걸(47)이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과의 성관계에 대한 비밀유지 합의는 무효”라며 로스앤젤레스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998년 ‘올해의 플레이메이트(누드모델)’으로 선정됐던 맥도걸은 2016년 대선 당시 성관계 사실에 침묵하는 조건으로 15만달러(약 1억6000만원)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합의금은 미디어그룹 ‘아메리칸미디어(AMI)’가 지급했으며 이 회사가 소유한 연예잡지 ‘내셔널 인콰이어러’의 최고경영진이 트럼프 대통령과 친분이 있다고 전했다. 맥도걸의 소송 대상은 바로 AMI다.





그는 소장에서 “AMI는 내게 거짓말으 했고 의미없는 약속을 늘어놨다. 또 나를 지속적으로 협박하고 속였다”며 “나는 계약관계를 바로잡고 이 회사, 회사 경영진 그리고 법률가로부터 풀려나 자유롭게 내 인생을 살고 싶다”고 말했다.  

맥도걸의 변호사인 피터 스트리스는 “AMI는 맥도걸의 입을 막으려 다양한 노력을 했다”며 “AMI가 맥도걸과 맺은 계약을 무효화해 맥도걸이 누려야할 사생활을 보장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직 포르노 배우인 스테파니 클리포드(39)도 2016년 대선 직전에 트럼프 대통령과의 성관계에 대한 비밀유지를 조건으로 13만달러(약 1억4000만원)를 받았다고 보도된 바 있다.

코헨은 클리포드에게 13만달러 지급 사실을 시인했지만 이는 트럼프 대통령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클리포드는 2011년부터 트럼프 대통령과의 성관계 사실을 주장했지만 2016년 대선 때에야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전했다. 

NBC는 2011년 당시 거짓말탐지기 조사에서 클리포드의 주장이 99% 진실 판정이 내려졌다고 전했다.

맥도걸은 아메리칸미디어와의 협상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사인 마이클 코헨이 개입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관계를 맺은 시기는 2006년 하반기부터 2007년 상반기의 10개월 동안으로 ‘로맨틱한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이는 앞서 트럼프와 맺은 성관계 비밀유지 계약이 무효임을 주장하는 소송을 제기한 전직 포르노 배우 스테파니 클리퍼드가 트럼프 대통령과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한 시기와 비슷하다. 

그 당시는 트럼프 대통령의 현 아내인 멜리나이가 2006년 3월 막내 아들 배런을 출산한 이후다. 장소 역시 클리퍼드와 같은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 호텔이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