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감독, 왈 "김현수, 인간미 없더라고.."



2018년 프로야구가 시범경기를 펼치고 있습니다.


두산 김태형 감독이 적으로 만난 김현수(30,LG)에 대해 한 마디 했다. "인간미가 없더라고."

두산 베어스는 18일 오후 2시 서울 잠실구장에서 LG 트윈스를 상대로 '2018 KBO 시범경기' 맞대결을 벌인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두산 김태형 감독은 '적으로 만난 김현수'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김현수는 전날(17일) 잠실구장서 펼쳐진 시범경기서 2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 2루타 2개를 포함해 3타수 3안타 맹타를 휘둘렀다. 

김현수는 지난 2006년 두산에 육성 선수 신분으로 입단, 메이저리그로 진출하기 전인 2015년까지 두산맨으로 뛰었다. 김태형 감독도 2014년 10월 두산 감독으로 부임, 2015년 그와 한국시리즈 우승을 함께했다. 

그런 그가 비록 시범경기이지만, 전날 친정팀을 향해 비수를 꽂은 것. 이에 대해 김태형 감독은 '상대 팀에서 본 김현수'에 대한 질문에 "인간미가 없더라고"라고 말하며 껄껄 웃은 뒤 "대한민국 최고의 타자지"라고 치켜세웠다.
 


--------------------------------------------------------------------------------------------


두산 김태형 감독 '2연패 탈출'



두산 베어스는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첫 맞대결에서 연장 11회 접전 끝에 5-4로 승리했다. 두산은 2연패에서 탈출하며 시즌 6승3패를 

기록 했다.


김태형감독경기종료후

치열했던 승부였다. 초반 팽팽한 투수전 속에 2-2로 맞선 8회말 오재일이 달아나는 투런포를 때려냈

지만, 곧바로 두산은 9회초 김현수에게 동점 투런포를 헌납했다. 이후 경기는 연장으로 접어들었고

11회말 1사 1, 2루서 최주환이 최성훈을 상대로 우익수 키를 넘기는 안타로 길었던 승부의 마침표

를 찍었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경기 후 “유희관이 호투했는데도 승리를 챙기지 못해 아깝다. 선수들 모두 이기

려는 모습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좋았다”라고 짧은 승리 소감을 남겼다


2018/04/03 - [스포츠 사람] - 강산에, ‘라구요’ 실향민 2세.. 눈물 참지 못한 이유

2018/03/30 - [스포츠 사람] - [스타화보] 김소은, 모던&섹시 란제리 화보 모습공개

2018/03/23 - [스포츠 사람] - '춘란배 세계바둑' 박정환, 김지석, 박영훈 8강 진출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국거박 박병호 전담 ‘프로악플러’ .. 넥센 측 고소시사



프로야구구단 넥센 측에서 박병호 전담 ‘프로악플러’ 국거박에 대해 말하였습니다.

넥센 히어로즈 선수 박병호 측이 유명 악플러 ‘국민거품 박병호(이하 국거박)’을 고소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거박’이 네티즌의 이목을 끌고 있다.

11일 넥센 히어로즈 측은 “박병호의 기사마다 악성 댓글을 다는 네티즌에 대해 고소 등 법적 대응 여부를 준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어 넥센 측은 “구단 차원에서 박병호 악플러에 대한 자료는 계속해서 축적을 해왔다. 지금까지 계속 지켜봐 왔는데 멈추질 않는다”고 말했다. 



‘국거박’이라는 닉네임의 네티즌은 현재까지 박병호 관련 기사에 등장해 현재까지 약 4만2000개의 악플을 단 것으로 알려졌다.

‘국거박’은 “거품이랑 같이 사려니 갑갑하겠다”, “박병호 후반기 하기 전에 삼진 100개ㅋㅋㅋ올여름 무더위는 박풍기 헛스윙이 있어서 끄떡없다”, “거봐 내 말이 맞잖아. 외국인 타자 등장으로 박병호는 조용히 묻힌다고”, “박병호 삼진 잡았다고 들뜨지 말자. 박병호 삼진으로 잡는 건 웬만한 투수들이 다 하는 것이니까”, “태어나보니 아빠가 국민거품” 등 박병호에 대한 악플을 지속적으로 남겼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정운찬 총재, 대만 일본 호주 커미셔너와 회동



대만, 일본, 호주의 커미셔너와 정운찬 총재가 만났습니다.

KBO 정운찬 총재가 지난 3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일본 NPB 사이토 아츠시, 대만 CPBL 우즈양,호주 ABL 데이비드 하인즈 커미셔너와 첫 만남을 가지고 범 아시아 프로야구 리그의 발전적 협력 관계 강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4일 KBO 공식자료에 따르면 4개국 프로야구 리그 커미셔너들은 처음으로 함께 모인 이 자리에서 아시아 야구 발전을 위해 향후 각 리그 간 정보 교환과 지원을 적극적으로 해주기로 했다.


 

정운찬 총재는 커미셔너 회동에 이어 나고야돔에서 펼쳐진 일본 사무라이 재팬 대표팀과 호주 대표팀의 평가전을 관전했다. 
 
정 총재는 이 자리에서 일본 대표팀 전력 분석과 한국 대표 선수 후보들의 오키나와 미야자키 캠프 훈련 상황과 컨디션 점검을 위해 현장에 온 선동열 국가대표팀 전임 감독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을 위해 국가대표팀 구성과 지원, 전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