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특공여단총기사고'에 해당되는 글 1건


203 특공여단, 총기 사고 발생.. 부사관 1명 사망




세종시 군부대의 사격장에서 총기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육군 2작전사령부에서 또 총기사고가 발생했다. 예비군훈련 총기사고에 이어 군부대 사격장에서 부사관 1명이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졌다. 

23일 육군에 따르면 2작전사령부 직할 203 특공여단 소속 김모(24) 하사는 이날 오후 4시 33분께 세종시 연서면에 위치한 사격장에서 K2 소총을 소지하고 사격훈련을 하던 중 총기 사고로 머리에 관통상을 입었다.

김 하사가 영점 사격을 마치고도 움직임이 없는 것을 부대원이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가 김 하사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오후 4시 57분께 사망 판정을 받았다.

2작전사령부는 이달 15일 예비군 실사격훈련에서도 총기사고가 발생했다. 



육군 53사단에서 M-16 소총 실사격훈련을 받던 예비군 A씨(28)는 첫번째 사격을 위해 장전을 했지만 탄이 삐져나왔다. A씨는 사격을 하기 위해 다시 장전을 시도했지만 이 과정에서 '뻥'하는 소리와 함께 탄이 발사됐다. 총기 몸통은 탄이 발사되면서 발생한 가스 압력에 의해 균열이 생겼다.

육군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또 다른 총기사고 발생을 우려해 전국의 예비군 실사격훈련을 16일부터 일시 중지시켰다. 지휘관 재량에 따라 소총 분해 조립, 사격술 예비 훈련, 시가지 전투 훈련 등으로 사격 훈련을 대체하고 있다. 육군은 총기 내부 이물질로 사고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중이다. 

2작전사령부에 총기사고가 연이어 발생하자 총기안전사고 대책이 미흡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2작전사령부 예하 53사단의 경우 2016년 12월 예비군훈련대대의 훈련용 폭음통 폭발 사고가 발생했던 지역이다. 당시 부대 대대장은 '훈련을 제대로 하겠다'며 2016년에 폭음통을 1800여 개 수령했지만 제대로 사용하지 않아 1600개가 남았고, 탄약 반장에게 이를 부적절하게 소모하라고 지시하면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이모(21) 병사 등 2명이 발가락 절단과 화상 등 중상을, 7명은 화상으로 각각 입원치료를 받았다. 당시 대대장과 탄약 반장을 업무상과실치상과 군용물 손괴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하고, 간부 3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2작전사령부 정훈참모는 "자살인지, 타살인지 섣불리 이야기 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군 수사기관은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