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서울뚝섬 장어집-족발집 힐링 모



백종원이 '골목식당'에서 서울 뚝섬의 장어집과 족발집의 힐링에 힘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 사장들이 백종원의 혹평 이후 각기 다른 발전 모습을 보였습니다.  

1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심폐소생 프로젝트 5탄' 서울 성수동 뚝섬 골목 살리기 편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뚝섬 사장들은 최후의 미션을 전달받았다. 앞서 백종원이 주문한 업그레이드 메뉴를 두 시간 동안 장사를 해 손님들의 평가를 받는 것입니다.  

백종원은 "오늘 제일 크게 깨달아야 하는 건 '음식 장사 쉽게 보면 안 된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다"며 "음식을 하나하나 만들어서 나가는 데 나의 땀이 얼마큼 흘러야 하며 잠이 얼마나 부족해야 하는지 깨달았냐를 따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먼저 장어집은 고등어구이로 메뉴를 변경했다. 과감히 장어를 뺀 것. 게다가 문제가 됐던 빨래판 접시도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철판으로 바꿨다. 연기 속에서도 끊임없이 고등어를 구워내는 그의 노력과 열정에 가게는 손님들로 가득찼다. 이를 지켜보는 백종원은 "노력은 제일 많이 했다"며 그를 기특해했습니다. 

경양식 집은 돈가스와 함박스테이크를 버리고 레몬 크림 치킨 스테이크로 메뉴를 변경했다. 심지어 더 비싼 가격. 이에 백종원은 "경양식집은 말을 잘못 알아들은 것 같다. 본인이 돈가스와 함박스테이크에 땀이 안 들어가서 노력이 안 보여서 문제를 지적한 건데"라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게다가 메뉴가 스테이크인 만큼 한 팬에 한 개씩만 요리가 가능한 상황이었다. 때문에 마음이 급한 탓에 경양식집 사장은 치킨 스테이크를 덜 익힌 상태로 나가는 실수가 계속 발생했습니다.




샐러드집 사장은 손님들이 오지 않자, 직접 호객 행위에 나섰다. 결국 손님을 이끄는 데 성공한 샐러드집 사장의 모습에 백종원은 "그래, 바로 저런 걸 원한 것"이라며 흐뭇해했습니다. 


족발집은 손님이 한 명도 없는 상황에서도 쉽게 호객 행위에 나서지 않았다. 장교 출신인 족발집 사장에게 자존심을 내려놓기란 쉽지 않았던 것. 결국 어머니가 직접 나설 수밖에 없었다. 이에 백종원은 "자존심을 조금이 아니라 확 내려놓아야 한다"며 아쉬워했다. 이후 마음을 바꾼 족발집 사장도 호객행위를 시작했고, 이미 식사를 한 손님들을 불러오는 데 성공했다. 소스를 바꾼 족발의 맛에 손님들은 맛있다는 호평을 내놨다. 이에 힘입어 족발집 사장은 손님들과 다정한 대화를 나누는 등 한결 편안해진 모습을 보였습니다.  

백종원은 "정말 웃긴 게, 저렇게 호객까지 할 정도로 내려놓고 나면 손님 서빙이 정말 쉬워진다. 모든 걸 내려놓았기 때문에 자존심 갑옷을 벗고 편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