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공지영 썰전'에 해당되는 글 1건


황교익, 공지영 작가와 SNS설전... 이유는 ? 



황교익과 공지영이 이재명 경기도지사 스캔들을 사이에 놓고 신경전을 펼쳤습니다.


'이재명 김부선 스캔들'을 두고 공지영 작가와 맛칼럼니스트 황교익 씨 사이에 설전이 벌어졌다. 공지영 작가가 해당 스캔들을 두고 "제가 오해했다면 주진우 기자가 나서서 말하라. 제가 완전 잘못 들었다면 사과하겠다"며 주진우 기자의 입장 발표를 촉구하면서입니다.


황교익 씨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해 들은 말에는 일단 어떤 판단의 말도 하지 말아야 한다. 말이 옮겨지며 왜곡된 내용이 포함되었을 수 있기 때문"이라며 공지영 작가를 겨냥한 발언을 하였습니다.


이어 "더욱이 자신에게 직접 한 말이 아니라 옆에 있다가 우연히 들린 것이면 안 들은 것으로 쳐야 한다"며 "누군가 그때에 들은 말을 물으면 '난 몰라요'하고 답해야 하는 게 옳다. 인간이란 동물은 기묘하게도 '스토리'를 만드는 능력을 가지고 있어 모래알만큼 듣고는 태산을 본 듯이 말하는 인간 특유의 '버릇'이 무의식중에 발동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황교익 씨는 "특별나게 어떤 부류의 사람만이 그런 것이 아니라, 인간이 원래 그렇다는 말이다. 이를 잘 알고 조용히 입닫고 있는 사람에게 자꾸 뭔가를 말하라 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 우격다짐을 한다 해도 그에게서 들을 수 있는 말은 이것밖에 없을 것이다. '난 몰라요.'"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공지영 작가는 황교익 씨의 글을 캡처한 사진을 올리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공지영 작가는 "87년 잡혀온 대공수사관들에게 고문 가담자가 은폐됐다는 말을 듣고 그걸 폭로한 당시 정의구현단 사제도 어디까지나 '전해 들은 말'이라 침묵했어야 하나"라고 반박했습니다.


공지영 작가는 "본인(주진우 기자)이 밝히라. 왜 주변인들이 이리 떠드시는지. 그것이 한 여자를 인격살인하는데 사용된다면 난 앞으로도 외칠 것"이라며 "김수환 추기경님은 87년 '너희가 명동성당에 들어온다면 먼저 나를 밟고 그다음 사제들을 밟고 그다음 수녀들을 밟고서야 저 학생들을 연행할 것'이라고 하셨는데 '낄끼 빠빠'도 못하신 거네"라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차라리 '정의도 말하지 말라', '민주도 말하지 말라', '역사도 말하지 말라', '그냥 왜 그 남자 면을 깎아내렸냐'고 비난하길"이라고 맞섰습니다. 


그러자 황교익 씨는 "모든 주장이 사실인 건 아니다. 증명된 주장만이 사실로 인정받을 수 있다"고 또 한 번 반박글을 게시했다. 황교익 씨는 "이재명 김부선 사건은 두 주장이 맞서고 있다. 이재명은 둘 사이에 그 어떤 일도 없었다고 주장하고, 김부선을 둘 사이 그 어떤 일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재명도 김부선도 그 주장이 증명되지 않았다. 두 주장 중 하나가 거짓임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이재명 편도 아니고 김부선 편도 아니다. 진실의 편에 서려고 할 뿐이다. 선무당 놀이로 사람들이 크게 다칠 수 있어 이를 걱정할 뿐이다. 정의감도 감정이라 수시로 브레이크를 작동시키지 않으면 위험해질 수 있다. 조금 차분해지자"고 전했다.


앞서 배우 김부선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과 15개월간 밀회했다고 주장했고, 공지영 작가는 "주진우 기자와 2년 전 차를 타고 가는데 '김부선 문제로 골머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 겨우 막았다'고 하더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확산시킨 바 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